가끔 한 개의 화면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아요 : 10개의 멀티 스크린 프로젝트를 실험해보다


 

번역 : http://www.hanb.co.kr/network/view.html?bi_id=1799
원문 : http://radar.oreilly.com/2011/11/10-projects-that-use-multiple-screens.html

Sometimes one screen isn’t enough
가끔 한 화면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때로는 한개의 화면으로는 충분하지 않아요

A look at 10 multi-screen projects and experiments.
10개의 멀티 스크린 프로젝트와 실험을 보시죠.

This is part of an ongoing series related to Peter Meyers’ project “Breaking the Page: Transforming Books and the Reading Experience.”
이 글은 Peter Meyers가 작성중인 책인 “Breaking the Page: Transforming Books and the Reading Experience” 시리즈의 일부입니다.

We’ll be featuring additional material in the weeks ahead. (Note: This post originally appeared on A New Kind of Book. It’s republished with permission.)
우리는 앞으로 몇 주 내에 새로운 추가 자료에 대해서도 다룰 예정입니다. (참고: 이 글은 원래 A New Kind of Book 에 포스트 되었습니다. 이에 허락을 얻어 재편집 했습니다.)

I’ve been fiddling with the idea of using multiple displays to give a presentation – putting different slides on different screens. One design sketch – working title: “Documan” – has gotten some chuckles around my office (yes, I work alone):
나는 프리젠테이션 위해 멀티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는 아이디어 – 하나로 디자인된 스케치의 다른 슬라이드를 다른 스크린에 두는 것 – 작업 제목 : “Documan” – 를 가지고 있었고, 이것은 나의 사무실 주변에 웃음을 주었습니다(네, 나는 혼자 일해요)

Man-mounted iPads, plus a nearby monitor. A few possibilities not shown: each iPad could contain images, not just text; objects could move between iPads or from iPad to monitor; and presenter could rotate one or more iPads.
iPad를 장착한 남자, 뿐만 아니라 모니터도 근처에 있네요. 몇가지 가능성이 보입니다 : 각각의 iPad에는 텍스트 뿐이니라 이미지도 포함할 수 있습니다; 이 텍스트와 이미지는 iPad들 사이 이동하거나 iPad에서 모니터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발표자는 하나 이상의 iPad를 회전 시킬 수 있습니다.

Why on earth does the world need to see a man strap on a half dozen iPads? And, more importantly, what kind of message would benefit from a rig like this?
왜 세상은 대여섯개의 iPad를 장착한 남자를 볼 필요가 있을까요?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어떤 메세지가 이런 장치의 혜택 볼까요?

Beats me. But I do think that content experiments, designed expressly for the screens we all use – rather than our ancestors’ print pages or single PowerPoint slides – are the best way to figure out how stories and teaching change when they move onto the touchscreen.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나는 스크린을 위해 명시적으로 설계된 콘텐츠의 실험은 우리 모두가 사용하던 – 이전에 사용하던 인쇄 페이지 또는 하나의 파워 포인트 슬라이드보다 – 것에서 터치 스크린으로 바뀔 때, 이야기와 가르치는 방법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를 알아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I’ll spare you, for now, the words and images I’m testing out to fill those screens.
내가 구해줄께요, 지금, 텍스트와 이미지들이 스크린들을 채울 수 있도록 테스트 해보는 중입니다.

(One teaser, though: think about how easy Keynote for iPad makes it to build an action that exits screen right and enters screen left. Now, if you could just get the timing right when using two iPads …).
(맛보기 하나 : 생각해보세요 어떻게 iPad의 화면에서 오른쪽으로 나가면 스크린의 왼쪽으로 나타나도록 쉽게 키노트를 만들까요? 이제, 만약 두개의 iPad의 정확한 타이밍은…)

Clearly, I’m not the only guy playing around here. Ahead, I round up a few content confections that span multiple screens. Some involve separate physical displays, others use different virtual windows. Not all of this stuff is new. But I find it thought provoking how creative types are using the small, medium, and large screens that increasingly coexist near each other.
분명, 저는 여기서 활동하는 유일한 사람은 아닙니다. 먼저, 저는 몇 가지의 흥미로운 컨텐츠를 모았습니다. 일부는 물리적인 디스플레이와 분리되기도 하고, 어떤것은 다른 가상의 창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이 모두가 새로운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나는 어떻게 점점 서로 가까이 공존하는 소, 중, 대형 스크린을 창조적인 형태로 사용할 것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법을 찾았습니다.

iPad + projector
iPad + 프로젝터

Joe Sabia calls himself an “iPad storyteller” – love it! He showed off his stuff at a recent TED talk where he uses his tablet and a variety of different apps (iBooks, a drawing app, Google Earth, Photos, and so on) to entertain an audience that is variously fixed on him, the big projector screen which his iPad is attached to, and the iPad’s display itself.
Joe Sabia는 자신을 ‘iPad 소설가’로 부릅니다. – 좋아요! 그는 최근TED talk에서 자신의 물건을 선보였는데, 그는 자신에게 시선을 고정시키기 위해 iPad와 다양한 종류의 앱(iBooks, 그리기 app, Google Earth, Photos, 등)을 사용했는데, 그의 iPad에 첨부한 화면이, iPad의 디스플레이 자체가 큰 프로젝터의 스크린에 보이게 하였다.

iPad + magician
iPad + 마술사

Sleight-of-hand artist and iPad maestro Simon Pierro pulls off some awfully clever tricks with his iPad and a real tennis ball, a glass of milk, and a weather forecaster’s hair (she’s on a video inside the iPad). I have no idea what’s magic, what’s video editing trickery, or what he and the iPad are actually doing. And, you know what? It doesn’t matter. What he demonstrates here is how man and machine can team up to entertain in really innovative ways. Don’t miss his part two, where he ? sorta/kinda ? sheds light on what he’s done.
손재주의 마술자 이고 iPad의 마에스트로인Simon Pierro은 그의 iPad와 실제 테니스 공, 우유 한 잔, 기상케스터의 헤어(iPad 내 비디오에 등장하는 여자의 머리)와 함께 몹시 영리한 트릭을 선보였다. 나는 마술이 무엇인지, 비디오 편집의 속임수가 무엇인지, 또는 그 사람과 iPad가 실제로 어떻게 동작하는지에 관심이 없습니다. 그리고 당신은 아나요? 그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사람과 기계가 한 팀이 되어 정말 혁신적인 방법으로 즐거움을 주는 데모가 있습니다. 2탄을 놓치지 마세요. 그가 얼마나 했나요? 조금/상당히? 조만간 빛을 볼꺼에요

iPad-powered window displays
iPad 전원 창 표시

Gin Lane Media filled up three of Saks 5th Avenue’s storefront windows with 64 iPads and nine 27-inch displays.
Gin Lane Media는 Saks 5th Avenue의 상점의 앞을 64개의 iPad와 9개의 27인치 디스플레이로 채웠습니다.

iPad/iPhone partnerships
iPad / 아이폰 제휴

A few apps use the big and small screen of a tablet and a smartphone in tandem. The iOS app Scrabble, for example, lets you conduct group games in which the iPad serves as publicly viewable board and the iPhone is each player’s private letter stash. Remote Palette is a painting app where the iPad is the canvas and the iPhone is the paint palette.
몇 가지 앱은 2인용 자전거에서 타블렛과 스마트폰의 크고 작은 화면을 사용합니다. IOS 앱 스크래블은, 예를 들어, iPad는 공개적으로 볼 수 있는 화면를 제공하고, 아이폰은 각 플래이어의 개인적인 문자를 가지고 있습니다. Remote Palette는 그림그리는 앱으로 아이패드는 캔버스로, 아이폰은 개인 팔레트로 사용합니다.

Multiple browser windows
여러 개의 브라우저 창

The band Arcade Fire worked with director Chris Milk to compose this mind-blowing HTML5-powered interactive video for its song “We Used to Wait.”
저는 The band Arcade Fire에서 너무너무 신나는 HTML5으로 작성된 양방향 비디오인 “We Used to Wait.”를 구성한 Chris Milk 디렉터와 함께 일했습니다.

You give this web app the address of the house or building where you grew up in.
당신은 이 웹 앱에서 특정 집의 주소 또는 당신이 자랐던 건물을 줄 수 있다

It then whips together a custom-built video (woven around some stock footage) that incorporates Google Maps footage of your old neighborhood and other graphical magic mashups … all in multiple browser windows of various sizes.

(It only works in the Chrome browser.)
그것은 크롬 브라우저에서 작동합니다.

If you like this one, you’ll love sour-mirror.jp, which uses snapshots of you from your laptop’s webcam, and your Facebook and Twitter feed, to compose a multi-window extravaganza. It all culminates in a mosaic of your face built out of pix pulled from your social media feeds.
이 웹 응용 프로그램에게 당신이 그것 인치 자란 집 또는 건물의 주소를 제공하는 것은 다음 함께 오랜 이웃 및 기타 그래픽 마법 매시 업의 Google지도 영상을 포함하는 사용자 정의 – 만든 동영상 (일부 재고 장면 주위 짠) … 모두 채찍 다양한 크기의 여러 개의 브라우저 창을 인치 당신이 하나를 좋아한다면 (그것은 크롬 브라우저에서 작동합니다.) 사랑 할게 신 – mirror.jp 화려한 멀티 윈도우를 작성하려면 노트북의 웹캠에서 스냅샷을 사용하고 페이스 북과 트위터 피드를 . 그것은 모든 PIX 밖으로 내장하여 소셜 미디어 피드에서 가져온 얼굴의 모자이크에 culminates.

Multi-screen patterns
멀티 스크린 패턴

Here’s a pattern-style analysis of different content and interaction designs for multiple displays, from the basic (how Amazon uses Whispersync to keep book location and notes coordinated across a user’s different reading devices) to some innovative software that helps end users take an image, chop it up, and display it on their own collection of displays. That’s what the next item is about.
여기 패턴 스타일 분석의 다중 디스플레이에 대해 서로 다른 콘텐츠와 상호 작용 설계의도의 기본 (아마존 책 위치를 유지하기 Whispersync 사용하여 사용자의 서로 다른 독서 장치를 통해 조정 메모하는 방법) 최종 사용자가 이미지를 받아 있도록 몇 가지 혁신적인 소프트웨어, 그걸 잘라 내시, 그리고 디스플레이의 자신의 수집에 표시됩니다. 그것의 다음 항목에 대해입니다.

Junkyard Jumbotron
폐차장 Jumbotron

Free to use (beta) software from some MITers that automatically splits up an image and displays it on whatever collection of screens (smartphones, tablets, PCs) you assemble. This demo shows it in action.

(베타)를 사용하여 무료로 소프트웨어를 자동으로 이미지를 분할하고 조립간에 화면 (스마트폰, 태블릿, PCS)의 컬렉션에 표시 일부 MITers에서. 이 데모는 그 행동을 보여줍니다.

The multi-screen experience
멀티 스크린 경험

Here’s a five-minute video, with a bunch of TV and consumer electronics execs and analysts. Nothing hugely revelatory, but a nice little brain-tickler about how we are entering an age wherein audience and content producers alike are thinking about how to create and consume stories that play across displays of many different sizes.

여기 다섯 분 비디오는 TV와 가전 제품 경영진과 분석가의 무리와 함께. 상당히 계시지만, 우리가 어떻게 비슷하게 다양한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재생 기사를 작성하고 소비하는 방법에 대한 생각을 나이했었습니다 고객 및 콘텐츠 제작자를 입력에 대한 뇌의 – 간질 좋은 작은 아무것도.

Splitscreen: A Love Story
Splitscreen : 러브 스토리

Heartwarming. Winner of a Nokia smartphone video-making contest, this video shows how split-screen stories can add up to more than the sum of their parts.
흐뭇한. 노키아 스마트폰 비디오 제작 대회의 우승자는,이 비디오는 분할 화면 기사들이 부품의 합계보다 더 많은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 방법을 보여줍니다.

Google Wave cinema: “Pulp Fiction”
구글 웨이브 영화 “펄프 픽션”

Not really ? okay, not at all ? safe for work, but a really nifty example of how innovative, multi-pane software (in this case, the soon-to-be late Google Wave), allowed one artist to take a scene from “Pulp Fiction” and render it within this program, weaving in videos, image, text, and maps.
아니요 – 괜찮아요, 전혀 – 작업에 안전하지만, 정말 멋진 예제 의 방법을 혁신, 멀티 창 소프트웨어 (이 경우에는, 곧 될 늦은 구글 웨이브) 한 예술가가 사건을 맡을 수에서 “펄프 픽션”이 프로그램에서 그것을 렌더링, 영화 관련 상품 직물, 이미지, 텍스트,지도.

 


This entry was posted in English and tagged , , .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